고문치사 은폐조작 묻힐 뻔

1987년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은 하마터면 묻힐 뻔했다. 전두환 정권은 이 사건의 휴발성을 잘 알기 때문에 은폐 조작을 시도하고, 야당은 진실에 접하고도 권력의 보복이 두려워 발표를 꺼렸다. 당시 고문치사 혐의로 구속된 조한경 경위와 강진경 경사가 갇혀 있던 영등포교도소에는 이부영 동…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