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자기 손으로 뽑은 후보자 불만족스러워해

20대 대통령 선거 개표 이후 극도로 결집한 거대 양당의 득표율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의 낮은 득표율에 양당제의 견고함을 얘기하는 이들이 많다. 포털의 뉴스 댓글에서는 ‘이제 정의당은 끝났다’는 반응도 심심찮게 보인다. 그렇다면 앞으로의 한국 사회는 양당제가 더욱 심화되고 고착화되는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