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정치’ 내세우며 조선민족 말살 시도

1920년대 초 일제는 무단통치만으로는 조선을 효과적으로 지배할 수 없다는 정무적 판단으로 이른바 문화정치를 표방하였다. 외형상의 유화정책을 통해 조선민중의 저항의지를 삭이는 한편 민족운동을 분열ㆍ약화시키려는 고도의 식민지 지배정책이었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친일파 양성책을 폈다. 새 총독이 된 사이토는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