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과 전방위 충돌, 윤 당선인의 노림수

정권교체는 단순히 집권세력의 얼굴이 바뀌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국정을 운영하는 방식의 전면 변화를 예고한다. 그래서 현재의 권력과 미래의 권력은 크고 작은 갈등을 겪을 수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 역시 마찬가지다. 하지만 최근 대통령 집무실 이전 논란부터 한국은행 총재 인사를 둘러싼 상황…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