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선, 적대·분열 아닌 희망·통합 선거 돼야”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맞아 “2022년 새해, 위기를 완전히 극복하여 정상화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면서 “세계에서 앞서가는 선도국가 시대를 힘차게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임기 마지막 해를 맞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 국민 삶의 완전한 회복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