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대통령과 정부는 이들에게 사과할 준비가 돼 있나

2022년 대선을 앞두고 ‘개 사과’ ‘아들 사과’ ‘배우자 사과’ 등 다양한 형태의 ‘사과’가 나왔다. 하지만 사과의 진정성을 두고는 평가가 엇갈렸다. 일각에서는 지지율을 염두에 둔 사과라는 이유도 댄다. ‘사과’가 연이어 나온 정국을 보면서 문득 한 사람이 떠올랐다. 미소 냉전이 극에 달하던 1960년대, 그의 진심 어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