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적인 만남 천주교, 불사조 얘기 듣고

함세웅은 1954년 초등학교를 마치고 중학교에 진학한다.중학교 2학년 때 ‘위령의 달’을 맞아 집 근처 성직자 묘지에서 기도하던 중 삶과 죽음의 의미에 대해 깊이 고민하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사제가 되리라 결심하고 본격적으로 성경공부를 시작했다. 천주교와는 운명적으로 인연이 있었던 것 같다. 초등학교 3학년 때 6…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