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어 진보당도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하라”

진보당이 “‘재정 여력이 없다’는 말은 사기다”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이어 전국민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과 소상공인 손실보상 전면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진보당 김재연 선대본은 4일 논평을 통해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에 대해 당국은 재정 여력이 없다며 난색을 표시하고 있고, 정치권은 대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