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승리 거듭하며 강해진 박근혜처럼”

“이제 당대표를 어떻게 때려가지고 이렇게 인지도 높이고 이런 거는, 김재원 최고위원만 염두에 둔 게 아니라 이제 누구도 좀 하지 마라. 노이로제 걸렸다.”대통령 선거의 피로가 가시기도 전 또다시 끌려나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한탄했다. 같은 당 김재원 최고위원이 이 대표가 지방선거 ‘공천 감산룰’을 설계했다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