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정보부 철폐’ 등 구호 외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결성되면서 함세웅은 총무로 선임되고, 대표는 가톨릭대학교 성서학 교수인 박상래 신부가 추대되었다. 당시 천주교 신부가 800여 명이었는데 500여 명이 참여한 것이다. 사제단의 공식 명칭에서 ‘전국’이라 했는데, 예외지역이 생기게 되었다. 이와 관련 함세웅의 ‘비화’이다.대구 신부들도 많이 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