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 텐 정책’으로 홍성을 새롭고 힘차게 변화 시킬 것”

“리어카로 생계를 유지하는 가난한 농부의 가정에서 태어나 청년시절 다른 친구들이 다 다니던 고등학교를 다니지 못하고 노동현장에서 눈물 젖은 빵을 먹으며 가난 극복을 위해 건설 노동현장에서 막노동을 한 노동자 출신입니다.악전고투를 이겨내며 주경야독으로 열아홉에 대입자격 검정고시를 거쳐 약관 20세에 공무원…

기사 더보기